[STPK|Stem] 스템, AI를 장착한 에너지 저장 솔루션 기업의 등장!


최근 미국의 중서부와 남부에 급작스러운 겨울 폭풍으로 휴일과 주말동안 전력망에 문제가 생기고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특히 더운 지방으로 유명한 미국 남부의 텍사스주는 이례적인 한파를 경험했다. 수백만건에 달하는 텍사스 정전 사태는 연료와 전력 수요를 끌어올리며, 미국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는 코로나19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배럴 당 $60을 넘었다.


이렇게 빈번하게 발생하는 극심한 기상 이변과 그에 따르는 에너지 활용 대책에 대한 관심이 높은 지금, 주식 시장에 등장한 기업이 있다. 바로 AI를 장착한 에너지 저장 솔루션 기업, 스템(Stem Inc.)이다.


스템은 2009년에 캘리포니에아에서 설립된 에너지 저장 시스템 회사다. 스템은 단순히 배터리 사업을 하는 회사라기 보다, SaaS (Software-as-a-service) 회사로서 에너지를 관리하는 회사다. Athena™ 라는 이름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에너지 수요를 예측하고 친환경 에너지의 사용을 최적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배터리(에너지 저장장치)는 그를 뒷받침해주는 소프트웨어가 있을 때, 더 빛을 발한다는게 스템의 주장이다. 스템의 투자자 프리젠테이션 자료에 따르면, 스템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에너지 저장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에너지 저장용량으로는 테슬라(Tesla)현대 일렉트릭(Hyudai Electric)보다도 앞서 있는 것을 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나는 에너지 저장장치에 관심이 많다. 환경문제 개선에는 신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수적이고, 신재생 에너지를 완성시키는 것이 바로 '에너지 저장' 기술이다. 왜 에너지 저장 기술이 신재생 에너지에 중요한 것일까?



태양광, 풍력 에너지를 포함하는 신재생 에너지의 가장 큰 단점은 간헐적이라는 점이다. 태양은 매일 뜨는 것이 아니다. 비가 오기도 하고, 눈이 오기도 한다. 날씨가 흐린 날 역시 태양광 에너지는 힘을 쓰지 못한다. 풍력 발전 역시 마찬가지다. 바람이 무조건 강하게 분다고 좋은 것이 아니다. 풍력 발전기가 작동할만큼, 너무 강하지도 약하지도 않게 바람이 불어야 한다. 다른 신재생 에너지인 조력, 지열 에너지 역시 비슷한 단점이 있고, 심지어 지리적인 제약은 훨씬 심하다. 신재생 에너지가 우리 일상 생활에서 쓸 수 있는 주된 에너지원이 되기 위해서는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기술력이 필수적이다. 그래야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환경일때 충분히 많은 에너지를 생산하고, 그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어야 날씨가 좋지 않더라도 안심하고 전기를 소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생각하는 에너지 저장의 진정한 가치는 배터리를 만들거나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저장된 에너지가 사용될때 그것을 관리하는데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스마트 그리드는 전기의 생산, 운반, 소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여 공급자와 소비자가 서로 상호작용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인 지능형 전력망시스템이다. 스템은 현재 이 분야의 리더이고, 에너지 저장의 미래를 그려가는 기업이다.



스템은 작년 12월에 Star Peak Energy Transition (STPK)와 SPAC 상장을 확정지었다. 합병 절차는 올해 3월에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후에 티커는 변경될 예정이다. 나는 분명히 에너지 저장장치의 미래와 스템에 관심이 있다. 하지만, 현재 시장에 변동이 있는만큼 시간을 갖고 공부를 해 볼 생각이다.



By Best CHOI's

bestchoisinvest@gmail.com

이미지 출처 (Image sources): Google Images, Stem Inc. Investors

조회수 2,184회댓글 1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