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Deere & Company] 농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끄는 선두주자, 디어 앤 컴퍼니!



최근 주식시장이 조정으로 휘청이는 와중에도 디어 앤 컴퍼니(Deere & Company) 연일 신고가 행진을 기록하고 있다. 디어 앤 컴퍼니는 어떤 회사일까? 자세히 알아보자.


디어 앤 컴퍼니는 주로 존 디어(John Deere)라는 상표로 알려져 있는 미국의 세계적인 중장비와 농기계 제조회사이다. 디어 앤 컴퍼니는 주로 트랙터, 콤바인, 발러(면화, 건초를 꾸러미로 묶는 기계), 파종기, 약제 살포 장비, 목채 채벌 장비 등을 판매하고 있다. 디어 앤 컴퍼니는 1837년에 설립된 오래된 회사지만 최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적용한 농업 플랫폼 기업으로 완전히 탈바꿈 했다.






디어 앤 컴퍼니는 2014년 농업경기의 침체로 큰 위기를 맞았다. 농기구 판매 부진으로 매출이 15%이상 줄어들면서 농기구 생산라인 규모를 축소하고 대규모 구조조정과 인력을 감축했다. 하지만 위기의 끝에는 기회가 온다고 했던가, 디어 앤 컴퍼니는 2017년 약 $300M (약 3300억원)을 투자해서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Blue River Technology를 인수했다. Blue River Technology는 트랙터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한 토양의 모습을 머신러닝으로 분석하는 기술력을 갖춘 회사였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잡초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여 제초제를 필요한 만큼만 뿌릴 수 있기에 농업의 생산 비용을 최대 90%까지 아낄 수 있었다. 이 인수를 통해 디어 앤 컴퍼니는 농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했고, 그 어떤 기업보다 빨리 이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올 수 있었다.



현재 디어 앤 컴퍼니는 농기계를 파는 회사라기 보다 데이터(정보)를 파는 회사에 가깝다. 2017년 이후 꾸준히 IT 기술에 투자를 한 덕분에 전통적인 제조업체에서 Agricultural technology (농업 관련 기술) 전문 업체로 변신했다. GPS 기술업체 NavCom Technology을 인수한데 이어서 소프트웨어 전문업체 DN2K와 클라우드 컴퓨팅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농업 생산성 증대를 위한 의사결정 과정을 한 층 업그레이드 했다.





디어 앤 컴퍼니는 단순히 농기계를 파는 것에 만족하지 않았다. 농부들은 농기계를 매년 사지 않는다. 하지만 농업에 활용할 데이터는 매년, 매순간 필요하다는 것을 정확하게 인지했다. 디어 앤 컴퍼니의 최대 강점은 '농업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디어 앤 컴퍼니는 자사의 농기계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작물 정보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심어야 할 작물을 추천해주거나 현장 날씨, 습도를 분석해서 파종 시기 등을 조언해준다. 또, 존 디어의 무인 트랙터는 농민들이 직접 밭에 가지 않고도 농지를 경작할 수 있도록 농업인들의 경험을 혁신적으로 개선시켰다. 무인 트랙터는 레이더와 영상카메라 등을 활용하여 자율주행이 가능하기에 원격으로 다수의 농기계를 운영하는데 최적화된 장비다. 아래는 디어 앤 컴퍼니의 무인 트랙터(전기 자율주행 트랙터)의 영상이다.


Autonomous Electric Tractor - Future of Farming:


디어 앤 컴퍼니는 농기계의 자동화를 넘어서 고객들에게 한 층 더 높은 농업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한다. 디어 앤 컴퍼니의 농기계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통합해 관리하는 방식으로 운영적인 면도 혁신적으로 개선했다. 현재 디어 앤 컴퍼니는 종합적인 농업 컨설팅 서비스 회사로써 농민들의 생산 효율성 개선에 도움을 주고 있다. 아래 영상은 디어 앤 컴퍼니가 제시하는 미래의 농업에 관한 영상이다.


Farm Forward with John Deere:





세계적으로 정밀 농업(precision agriculture)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정밀 농업이란 농경지와 작물 개체별로 모니터링, 측정, 분석에 기초하여 농업 생산을 증대하고 폐기물 발생 및 환경 오염을 최소화하여 농장의 경제성을 개선하는 농장관리 기술체계를 의미한다. 현재 정밀 농업 분야는 산업 성장의 초기 단계다. 이미 북미 지역에서는 정밀 농업의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고, 그 뒤를 이어서 유럽에서도 농업을 개선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최근 디어 앤 컴퍼니는 농업 소프트웨어 회사 Harvest Profit을 인수하며, 고객들에게 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Harvest Profit는 농산지의 수익성을 예측하여 농민들이 데이터를 기반으로한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을 지원하는 회사다.




디어 앤 컴퍼니는 정밀 농업 분야와 스마트 농업(smart farming)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의 인구증가, 다수확 작물에 대한 수요 증가로 더 효율적인 농업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를 반영하기라도 하듯, 디어 앤 컴퍼니의 주가는 치솟았다. 2018년부터 2020년 초까지 횡보한 주가는 현재 멈출 기미가 없이 상승중이다. 농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어가는 디어 앤 컴퍼니, 앞으로의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






댓글과 좋아요는 제가 블로그에서 여러분의 의견을 알 수 있는 유일한 수단입니다.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이 블로그를 운영해나갈 수 있다면 더 기쁘겠네요. 여러분의 참여는 블로그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 모두 성투하시길 바랍니다!

By Best CHOI's

bestchoisinvest@gmail.com

이미지 출처 (Image sources): Google Images

조회수 1,904회댓글 10개